컨텐츠상세보기

자본과 이데올로기
자본과 이데올로기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토마 피케티> 저/<안준범> 역
  • 출판사문학동네
  • 출판일2020-06-29
  • 등록일2020-07-24
보유 5, 대출 5, 예약 0, 누적대출 16, 누적예약 22 , 대출자 반납예정일: 2020-09-30 오후 11:59:59

책소개

현시대 가장 영향력 있는 경제학자, 토마 피케티가 타전하는

세계 경제위기와 심화된 불평등을 돌파할 긴급하고 대담한 제안!



불평등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탐구한 세계 정치-경제-사회-이데올로기의 역사,

그리고 현재의 불평등을 넘어설 방안에 관한 집요하고 방대한 저술




『21세기 자본』(2013)으로 세계적 스타 경제학자로 부상한 토마 피케티의 화제의 신작 『자본과 이데올로기』 한국어판이 문학동네에서 출간되었다. 프랑스어 원전을 저본으로 삼았으며, 전체 분량은 『21세기 자본』보다 약 500쪽 늘어난 1300쪽이다. 『자본과 이데올로기』는 21세기 현재 전 세계가 당면한 심화된 불평등의 근원을 무수한 정치·사회·경제적 역사 자료와 통계 데이터를 통해 추적하며, 더 정의로운 미래 사회를 향한 대안을 그 결론으로 제시하는 책이다. 또한 현시대 세계 정치경제의 도저한 흐름을 한눈에 읽을 수 있는 탁월한 사회과학 분석서이기도 하다. 경제학자 이정우는 해제에서 “이 책을 다 읽고 덮으면서 드는 생각은 문사철의 위력이다. 보통 경제학자들의 전문적 기술적 저서에서는 도저히 찾아볼 수 없는 역사적 통찰력을 이 책은 독자에게 선사한다”고 평했다.



한 사회 내부 혹은 국가 간 정치적-이데올로기적 갈등과 이것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 역으로 경제가 사회의 정치적-이데올로기적 구조에 작용하는 힘을 놀라울 정도로 세밀하게 묘파해나가는 이 책은, 현재 우리가 속한 체제와 역사가 보다 평등한 쪽으로 진화할 수 있는 다양한 궤적과 그 분기들의 가능성을 각 장에서 타진해보고 있다. 유럽(연합)의 정치경제적 위기, 트럼프로 상징되는 미국식 토착주의, 러시아와 중국의 초중앙집중적 과두지배와 이들이 자본주의와 결탁한 모종의 방식, 인도와 브라질의 더 나은 민주사회로의 진화가능성, 공산주의 몰락 이후 혼탁해진 동유럽 국가들의 정치경제 등에 대한 방대한 서술은, 현재의 시점에서 과거와 미래를 역동적으로 오가는 최대치의 사회과학적 역량과 스케일을 보여준다.



저자소개

현 파리경제대 및 사회과학고등연구원EHESS 교수.

자본주의에 내재한 경제적 불평등의 동학을 분석하고, 글로벌 자본세를 그 대안으로 제시한 책 『21세기 자본』(2013)으로 일약 전 세계 경제학계의 슈퍼스타로 떠올랐다. 2013년에는 이론과 응용 연구 측면에서 유럽 경제 연구에 탁월한 기여를 한 45세 이하 경제학자에게 수여하는 이리외 얀손 상을 받았다.

목차

시작하기에 앞서: 일러두기와 감사의 말
서론

제1부 역사에서의 불평등주의체제들

제1장 삼원사회: 삼기능적인 불평등
제2장 유럽 신분사회: 권력과 소유
제3장 소유자사회의 창안
제4장 소유자사회: 프랑스의 사례
제5장 소유자사회: 유럽의 궤적

제2부 노예제사회와 식민사회

제6장 노예제사회: 극단적 불평등
제7장 식민사회: 다양성과 지배
제8장 삼원사회와 식민주의: 인도의 사례
제9장 삼원사회와 식민주의: 유라시아의 궤도

제3부 20세기의 거대한 전환

제10장 소유자사회의 위기
제11장 사민주의사회들: 미완의 평등
제12장 공산주의사회와 포스트공산주의사회
제13장 하이퍼자본주의: 현대성과 의고주의 사이에서

제4부 정치적 갈등의 차원들을 다시 사유하기

제14장 경계와 소유: 평등의 건설
제15장 브라만 좌파: 미국과 유럽의 새로운 균열
제16장 사회토착주의: 포스트식민적인 정체성주의의 덫
제17장 21세기 참여사회주의를 위한 요소들

결론

도표 및 표
세부 목차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