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 - 정약용이 전염병과 싸우는 생생한 역사의 현장
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 - 정약용이 전염병과 싸우는 생생한 역사의 현장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정종영
  • 출판사애플북스
  • 출판일2021-01-26
  • 등록일2021-07-21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애플북스)는 다산 정약용 선생님이 역병에 철저히 대응하여 사람들의 생명을 지키는 이야기다. 200여 년 전 조선에는 전염병이 돌아 많은 사람이 죽었다. 정약용 선생님이 1797년 곡산 부사로 임명받은 때는 조선 전역에 돌림병이 돌아 12만 8천 여 명이 죽게 되었다. 정약용 선생님 역시 역병으로 자녀들을 잃었기에, 전염병의 징조를 가벼이 여기지 않고 철저하게 대응해 많은 사람의 생명을 지켰다.
“우리가 남긴 발자국이 뒷사람에게 길이 된다.”라는 생각으로《마과회통》이라는 홍역 치료법을 끝까지 써내려 간 정약용 선생님은 복면을 만들어 전염을 막고, 의료시설을 구축해 환자들을 격리해서 돌보는 등 체계적인 치료와 방역으로 전염병을 막아냈다. 구휼미를 풀고 세금을 걷지 않도록 조치해 힘없는 백성을 먼저 헤아리는 모습은 큰 감동을 준다.
200년이 지난 지금, 여전히 코로나19로 많은 사람이 고통을 겪고 있다. 전 국민이 처음 겪는 막막한 상황 속에서 두려워할 때,《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를 쓴 정종영 작가는 조선 시대 다산 정약용 선생님이 역병을 극복했던 자료를 보고 감동을 받아《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를 쓰게 되었다.
《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은 현재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염병과의 사투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용기를 불어넣어 준다. 그리고 코로나 이후를 살아갈 이들에게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새로운 삶의 이정표가 되어 준다!

답설야중거(踏雪野中去) 눈 덮인 들판을 걸어갈 때
불수호난행(不須胡亂行) 모름지기 발걸음을 함부로 걷지 마라.
금일아행적(今日我行跡) 오늘 내가 남기는 발자국이
수작후인정(遂作後人程) 그대로 뒷사람의 이정표가 되리니.

출간 의의 및 특징

이제 역사는 코로나 발생 이전과 코로나 이후로 나뉜다. 그만큼 우리 삶에 많은 영향을 끼친 사건이 되고 말았다. 숨은 역사를 발굴해서 동화를 쓰고, 강연으로 독자를 만나는 정종영 작가는 코로나19 초기에 가장 피해가 컸던 대구에서 살았기에 누구보다 빨리 코로나에 대한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었다. 작가는 “어떻게 하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을까?”라고 고민하다가 역사에서 해답을 찾았다. 정약용 선생님이 남긴 책(마과회통, 목민심서, 흠흠심서 등)을 100여 권 이상 연구하며 200년 전 전염병을 극복해 낸 사람들의 모습이 현재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현실에 지쳐 가는 우리에게《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은 과거를 보면서 현재를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해답을 찾게 해 준다. 힘든 시간이지만 이 또한 지나간다고, 서로 격려하며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말이다. 평범하게 흘려보냈던 일상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 시간이었음을 이제야 깨닫게 된 우리는《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를 통해 전염병으로 가족을 잃는 사람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앞으로 우리가 살아갈 힘을 얻을 수 있다.

“잠시 걷다가 멈춰 서서 밤하늘을 물끄러미 올려다보았다. 할아버지와 평상에 누워 별을 보던 때가 생각났다. 할아버지와 약초를 캐며 살았던 평범했던 나날이 그리웠다.”

저자소개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직접 쓰고 싶어서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지역 곳곳에 숨은 역사를 발굴해서 동화를 쓰고, 강연으로 독자를 만난다.
코로나19 초기에 가장 피해가 컸던 대구에서 산다. 누구보다 빨리 코로나에 대한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었던 저자는 “어떻게 하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을까?”라고 고민하다가 역사에서 해답을 찾았다. 조선 시대 다산 정약용 선생님이 역병을 극복했던 자료를 보고 감동을 받아 《마과회통, 역병을 막아라!》를 쓰기로 마음먹었다. 저자는 책을 통해 사람들이 용기 내어 삶의 현장에서 끝까지 자신의 자리를 지킬 수 있기를 응원한다.
아이들을 위한 동화로 《도시 수달 달수네 아파트》, 《모래소금》, 《조선의 마지막 춤꾼》, 《꼬마귀신의 제사 보고서》등이 있고, 글쓰기, 독서법 등 다양한 책을 썼다.

이메일 didicat@naver.com

목차

저자소개
프롤로그_다산은 어떻게 역병을 막아 낼 수 있었을까?
추천사_세상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살아간다면
1. 할아버지의 죽음
2. 뒷방 아이 학유
3. 연자방아 사건
4. 어긋난 판결
5. 특별한 아이
6. 역병을 막아라!
7. 공포와 두려움
8. 점점 커지는 역병
9. 최 별감의 야릇한 미소
10. 평범한 일상에 대한 그리움
11. 굶어 죽나, 역병 걸려 죽나
12. 우리가 남긴 발자국
13. 다시 급습한 역병
14. 허 의원을 데려오너라!
15. 씁쓸한 기억
16. 밝고 둥근 달
17. 할아버지가 남긴 선물
에필로그

한줄 서평